네트워크 증설 작업으로 인한 서비스 일시 중지 안내 - 작업시간 : 2018년 4월 11일 00:30 ~ 01:30(약 1시간)
  • 전체카테고리
  • BEST 인기여행가방
  • 배낭여행용품
  • 신혼여행용품
  • TM 자체제작
  • 신상품
  • 오늘출발상품
  • BEST 50
카카오톡상담

오늘 본 상품

0












 


항공여행시 클래스별로 적지않은.. 아니 큰 가격 차이가 존재한다. 할인된 일반석 (이코노미) 와 퍼스트 클래스의 가격차이는 2~3배, 심하게는 10배 가까이 차이가 나곤 한다. 돈이 편안함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할 만큼 부자이거나 회사 비용으로 눈치 안 보고 항공을 이용할 수 있는 임원진이라면 별 부담없이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를 쿨하게 이용하겠지만 우리같은 서민들은 돈이 아까워서라도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 이용하기가 쉽지 않다.

도대체 왜 이런 차이가 날까? 좌석에 금발라놨나? 아니 왜 이런 차이가 나야하는 걸까? 그래봐야 같은 비행기 칸인데!?


 

클래스별로 가격이 다른 이유야 여러가지겠지만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좌석이다. 좌석의 크기와 안락함 등이 항공권 가격의 차이를 발생시키는 가장 큰 이유이다. 항공기 좌석의 경우 '좋은 자리 잡기' '편한 좌석 고르기' 등이 정보로 공유되는 이유는 항공 여행이란것이 고가의 비용이 들어가고 자주 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서 아닐까. 그도 그럴것이 돈을 지불한 승객의 입장에선 가능한 좋은, 많은 서비스를 받고 싶어하고 그만큼 편안한 좌석을 찾기 마련이다.



   



가격이 비싸서 엄두는 안 나더라도 10시간 넘는 장거리 구간의 지루함을 겪어 본 분들이라면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는 아니더라도 좌석을 좀 더 편안한 좌석을 받았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기 마련이다. 아무튼.. 서민, 일반 샐러리맨 입장에선 1년에 한두번 타기 힘든 비행기를 큰 맘 먹고 탈때 가능하면 같은 돈 내고도 좀더 편안한 좌석을 선점할 수 있다면 좋을것이다. 아직 비행기를 안 타 봤거나 자주 안 타 봐서 어느 좌석이 좋은지 감이 안 잡히는 사람도 있을것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항공기 좌석 중 승객들이 선호하는 좌석과 배정원칙!







 

"뒷좌석 아이가 자꾸 내 좌석을 발로 찬다."
"도대체 발 뻗을 공간이 없다."
"팔걸이 가지고 옆사람과 신경전을 벌인다."
"중간에 끼인 좌석은 불편하다."
"주방앞, 화장실 앞은 싫다. 시끄럽고 사람들이 계속 오고간다."


"화장실 가기 편하고 기내식 받기 쉬운 통로가 좋다."
"창에 머리를 기댈 수도 있고 구름이 보이는 창가가 좋다."
"날개 부근은 덜 흔들려서 편안한거 같다."



 


사람마다 기내에서 원하는 좌석은 다를 수 있으나 보통 비상구 앞 좌석, 통로나 창가 아니면 앞좌석 등이 많은 이가 선호하는 좌석으로 꼽힌다. 짧은 구간에서는 앞쪽 통로를 원하고, 장거리 구간 비행일 때는 잠을 좀 편하게 자고자 창가쪽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 머리를 기대고 잠을 청하기 쉽기 때문이다. 항공기가 들썩거리며 흔들리는 걸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비교적 터뷸런스(Turbulence, 난기류)가 덜 발생하는 항공기 날개 부근 좌석을 원하기도 한다.

대개 항공사에서는 고객에게 좌석을 배정함에 있어 몇가지 나름대로의 원칙을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단순히 "First Come, First Served"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예를들면 항공기 좌석 배정 1순위는 바로 노약자.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항공기 뒷편으로 배정하면 움직이는 거리가 길어지고 가뜩이나 거동이 불편한 분들은 두배 세배로 지치고 힘들어진다. 이는 승객의 불편함을 야기하니 해서는 안될 좌석 배정 방법이다. 그렇지만 이렇게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마냥 앞좌석, 그리고 다리를 뻗을 수 있는 좌석으로만 배정할 수는 없다. 항공 여행에 있어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항공기의 안전이기 때문이다. 앞자리 승객들은 항공 사고가 났을때 승무원을 도와야 하는데 그게 불가능하지 않은가.

자, 그렇다면 항공사에서 일반적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좌석 배정의 원칙은 무엇일까? 항공사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겠으나 거의 동일하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사람마다 원하는 것이 다르고 취향이 다르다. 시시각각 변하는 구름을 보고 싶다며 창가의 좌석을 원하는 경우도 있고 화장실을 편하게 갈 수 있는 복도쪽 좌석을 원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공항에서 항공권을 발권할땐 모든 승객들에게 선호하는 좌석을 물어본다. 일반적으로 이 때는 "창가, 복도" 그리고 "앞쪽, 뒤편" 정도의 선호도를 묻는다. 만약 특별히 원하는 좌석이 있다면 구체적으로 요청하는 편이 좋다.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대개 승객의 요구에 따라 좌석을 배정하기 마련이다. 단, 일찍 도착했을 경우만 가능할때가 많다. 자리가 다 찼다면 어쩔 수 없이 남은 좌석으로 배정되기 마련이다.




 

Tip : 최근에는 항공사에서 항공권을 발권하거나 예약하는 시점에 이미 좌석을 배정해 주기도 한다.

예전에는 퍼스트, 비즈니스 클래스 대상으로만 서비스 했으나, 요즘은 일반석 승객에게도 좌석을 사전에 배정하는 항공사가 많으니 미리 확인하고 요청하면 좋을 것이다. 단, 추가 요금이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은 감안하자. 그리고 자신의 예약을 확인했을때 운항하는 비행기 기종을 미리 안다면 항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기내좌석도를 볼 수 있으니 미리 확인하면 탑승수속 시 원하는 좌석에 배정되는데 도움이 된다.





 



대개 가족이나, 친구 혹은 여행 일행 등인 경우, 가능한 좌석은 함께 배정한다. 부부가 따로 여행할 수 없는 노릇이요, 친구 등 일행이 서로 떨어져 여행하면 무슨 재미인가. 정 떨어지고 싶다면 항공권을 발권할 때 이야기 하면 되지만 일행이 있는 경우 인근에 배정함을 원칙으로 한다.




 

EPISODE 01.

괌(Guam)이 신혼 여행지로 각광을 받을 때의 일이다.

예전에는 토요일 항공편의 경우 괌(Guam)행 항공편의 승객 99%가 신혼부부인 경우도 있었다. 여객기를 타 보면 알지만 좌석 배열이 짝수로만 되어 있는게 아니라 홀수 배열도 있다. 이 괌(Guam)행 여객기는 공교롭게도 3 x 3 으로 좌석 배치가 되어 있었다.

이 경우 대부분의 승객들은 창가쪽 좌석으로 2개씩을 원하다 보니 전 항공기 좌석이 빨간색처럼 배정되게 되는데, 이 경우 남는 좌석은 각 섹션에서 하나씩만 남게 된다. 승객들 대부분이 2명씩 신혼부부가 여행하는 경우에는 매우 난감해진다.

남들보다 탑승수속이 늦기라도 하면 갓 결혼한 파릇한 신랑, 신부가 복도를 사이에 두고 앉아야 하는 사태가 발생하게 된다. 어쩔 수 없는 경우라고 하기는 하나 몇시간을 남남(?)처럼 복도에 벽(?)을 두고 헤어져(?) 여행해야 할 판이다. 한시라도 떨어지면 안 될 것처럼 법석떠는 그 시기엔 그것도 가혹한 형벌이 아닐까. 이런 일을 막고싶으면... 어쩔 수 없다. 공항에 일찍 가도록 하자.




 







▶ 많은 이가 선호하는 비상구 앞 이머전시 좌석.



제법 항공 여행 경험이 있는 분이면 주저없이 선택하는 좌석. 비상구 앞 좌석은 제일 앞열이라 의자가 없이 빈 공간이기 때문에 발을 쭉 뻗어 쉴 수도 있으며 좌석을 드나들기도 쉽기 때문에 이코노미 좌석중 가장 편안한 축에 들어간다. 단, 누구나 앉을 수 있진 않다. 보통 이머전시시트 (emergency seat) 라고 불리는 비상구 좌석은 신체가 불편하거나 어린이 혹은 연세 있으신 어른 들에게는 배정하지 않는다. 이 좌석에 앉으면 항공기로부터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이 닥치면 승무원을 도와 항공기 문을 열고 다른 승객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능한 한 항공사 직원이나 신체 건강한 성인들에게 배정한다. 이런 좌석을 배정할 때는 반드시 승객 본인에게 해당 좌석 승객이 해야 하는 의무사항을 고지하고 승객이 동의할때 배정한다.




 

EPISODE 02.

비상구 좌석은 비교적 앞쪽에 여유도 있는것도 장점인데 맞은 편에는 승무원들을 위한 소위 Jump Seat 이라는 간이 좌석이 있다. 항공기 이착륙 시에 승무원이 이 좌석에라도 앉는 경우 총각들의 마음이 콩닥콩닥 뛸 수 있을것이다. 새로운 인연을 만들 수도 있지 않을까. 하지만 안타깝게도 결과가 좋은 경우는 거의 없더라… 그냥, 그런 일도 있을 수 있지 않을까 란 이야기.





 



만 2세 이하 유아에게는 좌석이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유아와 함께 여행할 땐 아기 바구니를 이용해 유아를 눕히게 되는데 이 바구니를 장착할 수 있는 위치가 스크린 아래 벽이다. 아이를 싫어하거나 한적하게 여행하고자 하는 분들은 가능한 이 좌석은 피하는 게 좋을 것이다. 다들 아는 사실이듯 조용하게 여행하는 아기란 그리 흔치 않기 때문이다.




장거리 여행을 하는 경우에는 비행 시간이 제법 길다. 특히 미국이나 캐나다, 유럽 등을 오가는 항공은 길게는 10시간 이상, 심하게는 20시간 가까이도 비행하는 경우가 생긴다. 그래서 비행 중 식사를 2번 이상 하게 되는데, 대부분 승객들은 식사 후에 화장실을 이용한다. 조용하게 여행하고자 한다면 번잡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화장실 주변은 지양하는 편이 좋을 것이다. 참고로 화장실이 지저분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혼란스럽다는 이야기. 물론.. 비행시간이 길어지면 화장실이 지저분해 질 수도 있지만 말이다.




주위에 사람들이 별로 없는 좌석이 가장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좌석이다. 너무 뻔한 답 같지만 이것이 정답. 탑승객이 가득찬 항공기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탑승수속 시에 직원에게 물어 어느 정도 승객이 탑승할 것인지 확인한 후 60% 이하의 좌석만 배정될 시 직원에게 다른 승객들이 없는 공간(지역)으로 배정해 달라고 요청하자. 대부분의 승객이 앞좌석을 선호하기 때문에 앞쪽은 늘 붐빈다. 그리고 위에도 언급했듯 주위에 아기들도 많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앞쪽은 피하는 편이 좋다. 평소에는 불편할 수 있는 뒷편 좌석이 이럴때는 베스트. 운이 좋다면 2-3좌석을 이용할 수도 있다. 옆에 아무도 앉지 않을 경우에는 누워갈 수도 있으니 (앞뒤 좌석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진 말자) 비즈니스나 퍼스트 승객이 부럽지 않다.








항공사마다 자사의 마일리지 회원들을 더 우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만약 여러분이 고액 마일리지 고객이라면 항공사로부터 세심한 관심을 받고 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경우는 예약 때 미리 말하지 않아도 항공사에서 미리 좌석을 배정해 두거나 항공좌석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등 많은 배려를 받을 수 있다.




최근에는 시스템이 발달함에 따라 예약시점부터 근 1년에 가까운 일정을 미리 예약할 수 있다. 이 말은 곧 좌석을 미리 배정할 수 있는 항공이라면 원하는 좌석을 미리 정해둘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항공사에 따라 좌석 배정을 미리 받을 수 없는 경우도 있으니 이 경우는 별수없이 공항에 일찍 나가는 수 밖에..






▶ 이 공간이 레그룸(Legroom)
 

일부 항공사는 같은 이코노미 클래스 중에서도 승객이 선호하는 (발 앞쪽이 넓은) 좌석은 추가 요금을 받기도 한다. 예를들면 제트블루(JetBlue) 항공은 "더 넓은 레그룸(Even More Legroom)" 이라는 좌석을 추가로 10 - 20 달러 정도 더 받는데, 다른 좌석이 34 - 36인치의 피치(Pitch-간격) 인 것과는 달리 이 레그룸 좌석은 38인치로 좀더 넓은 공간을 자랑한다. 또한 유나이티드항공은 자사 마일리지 회원 가운데 일반 고객에게 연간 349달러 회비로 1년동안 무제한으로 이코노미 플러스 클래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은 일반 이코노미 클래스보다 피치가 5인치나 더 크다고 한다.




많은 항공사는 인터넷 예약 시 홈페이지를 통해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아마 이 방법이 일반 고객에게는 미리 항공좌석을 선택하는 가장 손쉽고 용이한 방법일 것이다.




온라인 등으로 미리 좌석을 선택할 수 있지만, 탑승수속할 때 다시한번 확인해도 좋다. 우연치 않게 내가 원하는 좌석을 선택한 승객이 나오지 않아 공석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다시한번 확인해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온라인 등으로 좌석을 미리 선택했다고 하더라도 가능한 공항에 일찍 나가 좌석배정을 마무리하는 게 좋다.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이런 시간을 정해서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항공편 탑승수속 마감 1시간 전까지 좌석배정을 받지 않는 경우 사전에 선택한 좌석을 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등의 안내문이 분명 있을 것이다. 자칫 너무 늦게 공항에 나가 좌석배정을 받아 원래 선택했던 것과 다른 좌석을 받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게 좋다.




주위에 사람들이 별로 없는 좌석이 가장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좌석이다. 너무 뻔한 답 같지만 이것이 정답. 탑승객이 가득찬 항공기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탑승수속 시에 직원에게 물어 어느 정도 승객이 탑승할 것인지 확인한 후 60% 이하의 좌석만 배정될 시 직원에게 다른 승객들이 없는 공간(지역)으로 배정해 달라고 요청하자. 대부분의 승객이 앞좌석을 선호하기 때문에 앞쪽은 늘 붐빈다. 그리고 위에도 언급했듯 주위에 아기들도 많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앞쪽은 피하는 편이 좋다. 평소에는 불편할 수 있는 뒷편 좌석이 이럴때는 베스트. 운이 좋다면 2-3좌석을 이용할 수도 있다. 옆에 아무도 앉지 않을 경우에는 누워갈 수도 있으니 (앞뒤 좌석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진 말자) 비즈니스나 퍼스트 승객이 부럽지 않다.




대충 '좋은 좌석으로 주세요' 라고 하지말고 본인이 원하는 좌석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좋다. '앞쪽 창가', '비상구 좌석' 등 말이다. 만약 항공기 좌석 맵(Map)을 알고 있다면, '40A 로 주세요' 등도 괜찮은 방법이다.




만약 몸이 조금 불편하거나 필요한 것이 있다면 좌석배정 받을 때 미리 이야기 하는 게 좋다. 노약자나 몸이 안 좋은 경우 그에 맞는 좌석을 배정하려 노력하기 때문이다. 단 이 경우엔 양심적이어야 하겠다. 거짓말로 좋은 좌석 앉아봤자 뭐 하겠나. 내 맘을 속이진 말자






좌석배정 받을 때 직원에게 친절하게 대하면 직원들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대부분 직원들이 고객들의 수많은 요청과 불평불만 속에 근무하기 때문이다. 서비스직이 보통 감정노동으로 진행될때가 많기 때문에 친절하고 점잖은 고객은 직원들을 감동시킨다. 고마워서라도 한번 더 확인해 좋은 자리를 배정하려는 마음이 생기는 것은 인지상정이라고 하겠다. 인간대 인간으로 매너를 지키도록 하자.






Written by 트래블메이트 명랑여행연구소 [2014.01.22 수정발행]



TOP